본문바로가기
  • HOME
  • 병원안내
  • 공지사항
  • 을지소식

공지사항

을지소식
“초기증상 없는 전립선암, 50세 이상 남성 1년에 한 번 검사 받아야”
  • 파일
  • 작성일2024.06.18
  • 조회수130

초기증상 없는 전립선암, 50세 이상 남성 1년에 한 번 검사 받아야

의정부을지대병원 조정만 교수 의정부노인종합복지관서 건강강좌 개최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원장 이승훈) 비뇨의학과 조정만 교수가 18일 의정부노인종합복지관에서 찾아가는 건강강좌를 열고, 전립선암 조기 발견의 중요성과 삶의 질 저하의 과민성 방광질환에 대한 예방을 강조했다.

 

이날 오전 11시 의정부노인종합복지관 2층 다목적실에서 의정부을지대병원 비뇨의학과 조정만 교수는 전립선 및 과민성 방광질환을 주제로 찾아가는 건강강좌를 열었다.

 

조정만 교수는 강좌를 통해 전립선암은 전 세계적으로 남성에게 아주 흔하게 나타나는 암으로, 국내에서는 남성 관련 질환 중 증가율이 가장 높고 60~70대에서 많이 발생한다전립선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고, 병이 진행되면 소변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전립선암의 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고, 급박뇨, 야간뇨, 혈뇨 등이 대표적이며, 또한 사정 시 틍증이나 정액에 혈액이 섞여 있는 혈정액증 같은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조정만 교수는 전립선암의 조기 발견은 성공적인 치료에 매우 중요하고, 생존율이 매우 높다“50대 이상의 남성은 1년에 한 번씩 전립선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고, 비만이나 고지혈증, 당뇨 등의 위험 요인이 있는 경우에는 40대 초반부터 적극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전했다.

 

이날 강좌에서 조정만 교수는 전립선 질환뿐 아니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과민성 방광질환에 대해서도 강연했다.

 

조 교수는 과민성 방광은 요절박(강하게 갑자기 소변이 마려운 증상)이 나타나고, 하루 8회 이상의 빈뇨와 야간빈뇨를 흔하게 동반하는 질환이라며 특히, 절박성요실금(요절박 증상을 참지 못하고 소변을 속옷에 보는 증상)을 포함한 배뇨장애는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린다고 말했다.

 

조정만 교수는 과민성 방광의 예방과 치료 방법으로 골반근육의 불필요한 압력 감소를 위해 체중을 조절하고, , 매운 음식, 카페인 등 자극적 음식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약물치료와 케겔운동 등 행동치료로 건강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의정부을지대병원은 의정부·양주·동두천시 보건소 등 경기 북부의 다양한 기관 및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건강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