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HOME
  • 병원안내
  • 공지사항
  • 을지소식

공지사항

을지소식
강민준 동암의료재단 이사장, 의료법인 을지병원에 발전기금 64억 원 쾌척
  • 파일
  • 작성일2022.04.20
  • 조회수764

강민준 동암의료재단 이사장

의료법인 을지병원에 발전기금 64억 원 쾌척

강 이사장 "의료취약지구에 병원 세우는 을지에 깊은 감명"

을지재단 설립자 故 범석 박영하 박사의 의료는 복지유지 받들어 사회적 책임 다할 것

 

 

왼쪽부터 홍성희 의료법인 을지병원 이사장, 강민준 동암의료재단 이사장

 

강민준 동암의료재단 이사장이 의료법인 을지병원(이사장 홍성희)에 발전기금 64억 원을 기부했다.

 

현금 303천만 원과 토지 337천만 원 상당의 이번 기부금은 동암의료재단을 청산하며 남은 잔여재산이다.

 

동암의료재단은 고 강성규 재단설립자에 이어 2대에 걸쳐 성장해온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의 병원 재단(구 한독병원)으로 최근 청산절차를 밟게 됐다.

 

선친이 평생 일군 동암의료재단을 놓고 고민해온 강 이사장이 잔여재산을 을지병원에 기부하게 된 계기는 오래전부터 을지재단 설립자(故 凡石 박영하 박사)의료는 복지라는 철학에 깊은 감명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특히, 을지재단이 지난해 강남 등 서울 번화가가 아니라 의료취약지구였던 경기북부 의정부에 초현대식 대학병원을 개원 하는 등 병원이 잘되는 곳이 아니라 환자가 필요로 하는 곳에 가야 한다는 설립자의 유지를 실천해 나가는 데 주목했다.

 

강민준 이사장은 평소 을지재단의 설립 취지에 깊이 공감하고 응원해왔다. 특히 의정부을지대병원 개원 소식을 들었을 땐 역시 을지재단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이러한 깊은 신뢰감으로 의료법인의 청산 재산을 믿고 기부하게 됐다이번 기부로 인간사랑 생명존중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67년간 보건의료 외길을 걸어온 을지재단의 앞길에 동암의료재단의 뜻도 함께 새겨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이사장으로부터 역대 최고액을 기부받은 의료법인 을지병원은 지난 1956년 개원한 박영하 산부인과가 1967년 종합병원으로 승격과 동시에, 국내 의료계의 선두로 재단법인 을지병원 유지재단을 만들어 개인병원을 공익법인으로 전환했다. 산부인과로 전국적 명성을 펼치던 박영하 산부인과명칭을 쓰지 않고, 병원이 소재한 을지로의 지역명을 쓰게 된 것도 병원이 개인의 소유물이 아닌 사회복지를 구현하는 공익적 사업임을 실천하기 위한 범석 박영하 설립자의 의지였다.

 

이렇게 시대를 앞서가며 의료기관은 환자를 위한 봉사기관이라는 사명감으로 의료 공익화를 이끈 의료법인 을지병원은 오늘날 을지재단 산하 4개의 대학병원과 3개의 캠퍼스를 가진 을지대학교로 성장하는 데 초석이 됐다.

 

홍성희 의료법인 을지병원 이사장은 그동안 을지를 아끼는 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해 준 수많은 기부자가 있었고 기부금은 체계적인 기금 운영시스템을 통해 을지가 올곧게 성장하는 자양분이 되어왔다기부자님의 뜻을 잘 새기고 받들어 을지가 펼쳐온 환자 제일주의정신이 한 차원 높은 사회적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발전기금 전달식은 19일 오전 11시 의정부을지대병원 화상강의실에서 강민준 동암의료재단 이사장, 홍성희 의료법인 을지병원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의료법인 을지병원은 기부자 예우 기준을 바탕으로 기부자 현판인 명예의 전당 등재, 을지재단사 기증사항 기록 등을 적극 검토 중이다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김민지